오늘의 소감

(한국어 연습을 위해서, 한국어로 일기를 써요.)

오늘은 열한시쯤에 일어났다. 오후 두시출근이었기 때문에, 이 시간에 일어났다.
일은 언제나 해야 되는 것이 많아서, 열두시 반쯤에 집을 나갔다.

역에서 열차를 기다리다. 하지만, 시간이 되어도 열차가 안 온다.
타는 곳에 있는 시각표를 보면, 요즘 파업의 영향으로 오늘부터 열차 수가 줄어든 것 같다. 그러니까, 결국 삼십분정도 열차를 기다렸다. 그래서 회사에도 두시 오분 전에 도착했다.
개인적으로 이월안으로 대학정보를 업 로드하는 일을 일단 끝내고 싶은데, 아마 끝낼 수 없다. 일을 빨리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…

Comments are closed.